우리는 미워하면서 그리워한다. 미움때문에 마음안에서 그의 모습을 자꾸 그려내면서 …

혜민스님 글

Leave a Comment

85 − 7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