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광화문 은행나무 잘라”비난에 “MB도 나무 챙겼다”반박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박영선 “광화문 은행나무 잘라”비난에 “MB도 나무 챙겼다”반박

  •  서울 세종대로에 광화문광장이 조성되기 전까지 길 한가운데 줄지어있던 은행나무를 두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광화문 광장의 은행나무를 다 베어버렸다”며 서울시장 재임 중 광화문 광장을 만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연일 비난했다.

    여 “오세훈 시장 때 다 베어냈다”
    야 “광장 주변에 안전하게 옮겨”

    박 후보는 지난 25일 언론 인터뷰에서도 “오세훈 시장 시절 서울시민과의 공감 없이 그 오래된 은행나무를 싹둑싹둑 잘라내고 만든 다음부터 상당히 혼란스러워졌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2008년까지 서울 세종대로에 광장이 없었다(왼쪽). 2009년 8월 광화문광장이 조성됐고(가운데), 서울시는 이를 다시 고치는 수정안(오른쪽)을 추진 중이다. 새로운 서울 시장 선출을 앞두고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공사에 들어가 논란이 되고 있다. [중앙포토]

    2008년까지 서울 세종대로에 광장이 없었다(왼쪽). 2009년 8월 광화문광장이 조성됐고(가운데), 서울시는 이를 다시 고치는 수정안(오른쪽)을 추진 중이다. 새로운 서울 시장 선출을 앞두고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공사에 들어가 논란이 되고 있다. [중앙포토]

    실제로 2009년 세종대로 중앙에 광화문광장이 들어서기 전에 촬영된 사진을 보면 도로 중앙에 커다란 은행나무들이 인상적이다.
    정숭호 전 한국신문윤리위원은 최근 한 칼럼에서 당시 풍경을 ‘늠름하고 풍성한 은행나무가 길 가운데에 줄지어 서 있고, 길가 보도에는 키 큰 플라타너스 나무들이 넓은 잎새를 펄럭이던 그 자리’라고 묘사했다. 정 전 위원은 광화문광장 조성 당시 상황에 대해선 ‘은행나무는 광화문 거리의 상징과도 같으니 그대로 뒀으면 좋겠다는 여론이 컸으나 원래 일제가 조선의 주작대로(朱雀大路-궁궐의 남문에서 도성의 남문까지의 길, 조선에서는 광화문에서 숭례문까지)의 기를 죽이려고 심었던 나무였으며, 오랜 세월이 흐르는 동안 너무 자라서 광화문과 경복궁, 청와대, 북악산을 가리고 있다는 또 다른 여론에 덮였다’고 설명했다.

    광화문로 FTA 반대 집회 (서울=연합뉴스) 한상균기자 = 25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한미FTA반대집회를 마친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이 광화문까지 행진해 집회를 열자 경찰이 버스로 주위를 에워싸고 있다. xyz@yna.co.kr (끝)

    광화문로 FTA 반대 집회 (서울=연합뉴스) 한상균기자 = 25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한미FTA반대집회를 마친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이 광화문까지 행진해 집회를 열자 경찰이 버스로 주위를 에워싸고 있다. xyz@yna.co.kr (끝)

     
    그러나 “은행나무를 다 베어버렸다”는 박영선 후보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반박이 나온다.
    2009년 광화문광장 조성 과정을 잘 아는 최창식 전 서울시 행정2 부시장은 “이명박 시장 때부터 광화문광장 조성이 논의됐다”며 “당시 광장을 만들지 못한 주요 이유 중 하나가 은행나무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최 전 부시장은 “당시 간부회의에서 나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100살 넘은 은행나무들에 문제가 생기면 안된다는 의견을 냈고 MB(이명박 전 대통령)가 동의했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 당선 후 해법이 나왔다는 게 최 전 부시장 설명이다. 그는 “전문가들이 논의한 결과 은행나무를 가까운 곳으로 옮기면 가지치기를 크게 하지 않고도 잘 살릴 수 있다는 답을 얻었다”면서 “은행나무들을 세종대로 주변 녹지에 옮겨심었다”고 했다. 

    지난 10일 공사가 진행 중인 광화문광장 주변. 좌우로 나무들이 보인다. 강주안 기자

    지난 10일 공사가 진행 중인 광화문광장 주변. 좌우로 나무들이 보인다. 강주안 기자

     
    또 “은행나무에 관심이 많았던 사람으로서 이후 몇년 간 길을 지날 때마다 나무들 상태를 유심히 관찰했다”며 “은행나무를 다 잘라냈다는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진행되는 광화문광장 공사와 관련해 은행나무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강주안 기자 jooan@joongang.co.kr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