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와 세상]꽃보다 사람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노래와 세상]꽃보다 사람

  • 꽃이 지천이다. 꽃이 아름다운들 사람만 하랴. 시인 김춘수는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고 노래했다. 이 봄엔 꽃과 사람이 한 몸이다. 송창식은 일찍이 그 비밀을 알고 있···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