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의 세상의 저녁] 광주와 음악가 정재일의 ‘시편’ 그리고 미얀마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정찬의 세상의 저녁] 광주와 음악가 정재일의 ‘시편’ 그리고 미얀마

  • 정찬의 세상의 저녁 1992년 발표한 나의 중편소설 <완전한 영혼>에 ‘장인하’라는 인물이 나온다. 1980년 5월18일 인쇄소 식자공이었던 장인하는 광주 누문동 골목에서 청년들을 무자비하게 구타하는 계엄군을 우연히 목격하고 말리려 다가갔다가 계엄군의 폭력에 청력을 상실한다. 청력을 상실한다는 것은 사회적 존재로부터의 추방을 뜻한다. 말이 단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