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월회의 행로난]빈 봄, 그리고 ‘미개봉 헌내기’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김월회의 행로난]빈 봄, 그리고 ‘미개봉 헌내기’

  • 곳곳에 흐드러진 봄꽃을 보고 있노라면 가질수록 더 가지려 한다는 말이 스멀댄다. 그래서일까? 옛 시인의 봄노래를 읽다 보면 문득문득 가을보다 봄이 더 시름겨운 계절로 다가서곤 한다. 백낙천 같은 대시인조차 “···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