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트렌드 사전] 밸런스 게임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밀레니얼 트렌드 사전] 밸런스 게임

  • 서정민 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차장

    직장인들의 흔한 술자리 농담이 있다. “가늘고 길게(끊어지지 않게 조심하며) 버틸래, 짧고 굵게 인정받고 끝낼래?” 극단적으로 다른 두 개의 답 중 무조건 하나를 골라야 하는 무시무시한 게임이 있다.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밸런스 게임’이다.  
     
    초급 수준의 질문은 어렵지 않다. 취향의 문제기 때문이다. 짬뽕 vs 짜장면, 비냉 vs 물냉(사진), 양념 치킨 vs 프라이드 치킨, 아아(아이스 아메리카노) vs 뜨아(뜨거운 아메리카노).
     

    2019년에 개점 100주년을 맞는 부산 내호냉면의 비빔냉면. 장진영 기자

    2019년에 개점 100주년을 맞는 부산 내호냉면의 비빔냉면. 장진영 기자

    중급 수준 질문은 유머 감각으로 적절히 받아치면 되는 답들이 많다. 군대 다시 가기 vs 애인 없이 2년 살기, 고3으로 돌아가 수능 다시 보기 vs 지금 이대로 살기, 훈남·훈녀 되기 vs 1억원 받기, 이상형 옆 이코노미 석 vs 코골이 옆 퍼스트 석 등등.
     

    2019년에 개점 100주년을 맞는 부산 내호냉면의 물냉면. 장진영 기자

    2019년에 개점 100주년을 맞는 부산 내호냉면의 물냉면. 장진영 기자

    웃자고 시작한 게임이 갑자기 진지하게 느껴질 때는 ‘딜레마’에 빠졌을 때다. 두 갈래 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데 어느 쪽을 선택하든 아쉬움과 미련이 남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일은 잘하는데 성격이 별로인 사람 vs 착한데 일은 잘 못하는 사람, 돈 많이 받는데 하기 싫은 일 vs 돈 적게 받는데 하고 싶은 일, 이상형 만나고 친구들과 인연 끊기 vs 평생 솔로로 지내며 친구와 지내기, 우선 해결할 사회적 문제는 교육문제 vs 빈곤문제 등등.
     
    게임 이름에 왜 ‘밸런스(균형)’라는 단어가 붙었는진 모르겠다. 다만 이 소소한 놀이를 통해 배울 게 있다면 양극단의 선택지 어느 쪽도 정답은 아니라는 것, 어떤 선택을 하든 충분히 이유를 고민하면서 생각의 균형감을 갖는 게 더 중요하다는 점이다. 
     
    서정민 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차장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