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결] 사월 꽃말 / 이안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숨&결] 사월 꽃말 / 이안

  • 이안 시인·<동시마중> 편집위원 충북 괴산의 미선나무 축제 현장을 보여주던 여성 리포터의 멘트가 거의 끝나가고 있었다. 중요한 말은 왜 매번 ‘그런데’ 뒤에 놓이는지. “그런데요, 미선나무 꽃말이 뭔지 아세요?” 꽃말은 그 말이 그 말 같아서 도무지 분간하기가 쉽지 않고 별 재미도 느껴지지 않던데, 글쎄, 뭘까요? “‘모든 슬픔이 사라진다’라고 합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