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프리즘] 내 생애 가장 조용했던 공연 / 서정민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한겨레 프리즘] 내 생애 가장 조용했던 공연 / 서정민

  • 서정민 ㅣ 문화팀장그는 앙코르곡을 부르기 시작했다. ‘스테이’. “매일 일과 사람에 치여 힘든 나날을 보내면서, 이 공연만을 바라보며 버텼다”고 예매 사이트에 기대평을 남긴 아이디 ‘김혜즈’님이 가장 듣고 싶어 한 노래다. 지난해 3월 번아웃 증후군을 겪고 생각을 정리하러 혼자 제주로 떠난 아이디 ‘24oz’님은 “그때 처음 이 노래를 듣고 치유의 감정을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