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9월까지 전 국민 백신” 일본, 마스크 벗은 이스라엘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사설] “9월까지 전 국민 백신” 일본, 마스크 벗은 이스라엘

  • 이스라엘 시민들이 17일 오후 휴일을 맞아 공원에서 가족과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임현동 기자/20210417

    중앙일보 취재진이 현장에서 확인한 이스라엘 국민의 활기찬 모습은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에 백신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준다. 공원에선 여러 명이 모여 마스크 없이 바비큐 파티를 즐긴다. 길에서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 초기 방역 실패로 83만 명이 감염된 이스라엘은 신속한 백신 확보로 2차 접종률이 전체 인구의 57.3%에 이르게 되면서 시민의 삶과 경제활동이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정부 노력, 지도자 정성으로 코로나 극복
    한·미 정상회담 때 최우선은 백신 확보

    이스라엘 이외에도 방역 선진국을 중심으로 해외여행이 살아나는 변화가 뚜렷하다. 방역 성공 국가끼리 여행자의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해 주는 ‘트래블 버블’이 호주와 뉴질랜드를 비롯해 대만·팔라우 등 곳곳에서 시행된다. 백신을 맞은 코로나 음성자에게 발급하는 ‘백신여권’ 역시 늘고 있다.
     
    빠르게 회복되는 일상이 아직 우리 국민에겐 요원한 희망이다. 어제도 67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백신 접종률은 3%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다.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에 문제가 제기될 때마다 접종 계획이 출렁거리고 모더나·노바백스 백신 수급 계획도 불안하다. 정부가 약속한 ‘11월 집단면역’에 회의가 커진다. 연일 6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해도 믿음직한 방역 대책은 나오지 않는다.
     
    오죽하면 여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독자적으로 백신 도입을 검토한다고 나설까. 야당 소속인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자마자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중앙정부와 다른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것도 서울 민심을 반영한 행보다. 우리 국민의 불안은 커질 수밖에 없다.
     
    반면에 일본은 정상회담차 미국을 방문한 스가 총리가 화이자와 협의해 9월까지 16세 이상 전 국민이 맞을 수 있는 물량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런 소식이 들릴 때마다 우리 국민에게 공급되는 물량에 차질이 생기지 않을까 가슴을 졸여야 한다. 중앙일보 기자에게 “한국은 제때 백신을 구하지 못해 안타깝다”고 한 이스라엘 교민의 얘기는 방역 선진국에서 한국의 친지를 염려하는 동포의 공통된 심경일 것이다.
     
    청와대가 방역기획관을 신설해 변화를 꾀한 조치가 그동안의 혼란에 전기가 되길 바란다. 초대 기획관으로 발탁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백신이 급하지 않다”는 취지로 언급해  ‘코드 방역론자’라는 우려가 나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한다. 갈등을 유발하는 경솔한 언급을 반복해선 안 된다. 무엇보다 다음 달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확보에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
     
    코로나19 초반, 우리는 메르스 교훈 덕택에 먼저 마스크를 쓰면서 성공적으로 대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백신 확보와 감염 확산 방지에 실패하면서 초기의 성과를 무색하게 했다. 이제라도 백신 확보에 총력을 다하는 것 외에는 다른 길이 없다.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