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석의 언어탐방] 패러다임: 지팡이가 설 곳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김용석의 언어탐방] 패러다임: 지팡이가 설 곳

  • 김용석 ㅣ 철학자어려운 학문적 술어를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는 것을 보면 신기할 때도 있다. 아마도 ‘패러다임’(paradigm)의 일상적 활용이 그 대표적 사례일 것이다. 패러다임은 ‘고대의 언어 창고’에 있던 말이다. 그것이 20세기 중반 과학적 인식론의 전문 술어가 되었고, 이어서 오늘날 일상 언어로 활용되고 있다.패러다임은 고대 그리스어 ‘파라데이그마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