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희 칼럼] ‘유방’의 몇 구절을 읊조린다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문정희 칼럼] ‘유방’의 몇 구절을 읊조린다

  • 페미니즘이라는 말이 이젠 식상할 정도라고 하지만 익히 알기 때문에 식상한 것인가. 뜻밖에 겉핥기로 알고 있을 뿐 제대로 알고 실천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것을 목격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이는 여성에게도 해당되는 말이다. 페미니즘은 서로 다른 인간의 권리와 상호 존중이 본질이라는 것을 다시 강조하고 싶다.“시집 제목을 ‘유방’이라고 하면 어떨까요?”언젠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