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그늘] ‘수국’ 피는 계절에 오길 잘했다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따뜻한 그늘] ‘수국’ 피는 계절에 오길 잘했다

  • 영산강 연작. 2020. 김지연

    오랜만에 찾아간 고향집을 둘러보고 나왔다. 집과 길은 그대로인데 낯설게 느껴졌다. 땅의 지평이 달라보였다. 옛날의 집은 더 높았던 것 같고 평야는 더 넓었던 것 같았다. 반대로 길···

    Source link

    신고하기
'[따뜻한 그늘] ‘수국’ 피는 계절에 오길 잘했다'에 답변달기
글쓴이 정보:




4 +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