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열며]1991년 5월을 생각하며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아침을 열며]1991년 5월을 생각하며

  • 정태춘의 노래 ‘92년 장마, 종로에서’를 감싸는 정서는 쓸쓸함이다. 거기에는 1991년 5월 투쟁의 잔해를 응시하는 처연함이 있다.

    화자는 92년 초여름, 비 내리는 서울 종로 어디쯤에 있다. 그는 우산을 들고 ···

    Source link

    신고하기
'[아침을 열며]1991년 5월을 생각하며'에 답변달기
글쓴이 정보:




38 −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