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여기선 묻지 않아요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지금, 여기]여기선 묻지 않아요

  • 근 20년 다양한 인문학 강좌에 참여했다. 정규 대학에서라면 어림도 없는 일이겠지만 ‘거리의 대학’에선 인기 강사 대접을 받기도 했다. 그 덕분에 지금껏 연중 쉬지 않고 강의한다. 인상 깊었던 강좌가 많지만 그···

    Source link

    신고하기
'[지금, 여기]여기선 묻지 않아요'에 답변달기
글쓴이 정보:




+ 78 =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