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당청, ‘임혜숙·박준영 부적격’ 여론 무겁게 받아들여야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사설] 당청, ‘임혜숙·박준영 부적격’ 여론 무겁게 받아들여야

  • 국민의힘이 6일 ‘도덕성 논란’에 휘말린 임혜숙(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해양수산부)·노형욱(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의 지명 철회나 본인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임혜숙·박준영 후보자에 대해선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노형욱 후보자는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때 ‘부적격 의견’을 명시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드러난 흠결들이 전례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