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일 칼럼] 국가의 죄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강우일 칼럼] 국가의 죄

  • 역사상 국가는 아무도 못 건드리는 우상으로 군림하며 가장 가공할 폭력과 살상을 저질러왔다. 국가에게서 우상의 가면을 벗겨내고 무소불위의 절대 권력을 박탈할 수 있는 것은 이성과 윤리로 무장한 깨어 있는 시민들뿐이다. 국가가 국민을 섬기는 수레가 되어야지 국민이 국가를 우상으로 섬기는 종이 되어서는 안 된다.강우일ㅣ베드로 주교지난 3월28일 일본에서 96세의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