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햇발] 만국의 벼락거지여, 단결하라<span> / 안영춘</span>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아침 햇발] 만국의 벼락거지여, 단결하라<span> / 안영춘</span>

  • 안영춘논설위원‘벼락거지’라는 신조어를 처음 접했을 때의 기분을 한 단어로 축약하는 일은 지금도 난감하다. 유쾌함과는 확실히 거리가 멀었고, 부풀려 말하면 양잿물 같은 액체가 얼굴에 훅 끼얹힌 느낌에 가까웠다. 부동산도, 주식도, 암호화폐도 없는 나를 멸칭하는 거라 여겨져서만은 아니었다. 자기비하의 포즈를 취하려고 하필 길에서 힘겹게 연명하는 약자를 비유의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