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프사이드’ 시대의 명암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1㎜ 오프사이드’ 시대의 명암

  • 판정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도입된 비디오판독시스템(VAR)은 세계 축구의 대세로 자리잡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이 제도를 시행했고, 앞서 2017년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아시아 지역에서도 선도적으로 도입했다. 보수적인 잉글랜드의 프리미어리그에서도 2019~2020 시즌부터 비디오판독시스템이 사용되고 있다. 올해 일본의 J리그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