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병상의 코멘터리] 국민의힘 경선..왜 이렇게 달라졌나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오병상의 코멘터리] 국민의힘 경선..왜 이렇게 달라졌나

  •  
     

    당대표10명 출마..여론조사 1위 이준석,2위 나경원..모두 원외
    코로나로 확 바뀐 당내 서열무시..당밖 변화요구와 맞아떨어져

     
     
     
     
     

    1.국민의힘 당대표에 무려 10명이 출마했습니다. 여론조사 1위 이준석 전 최고위원과 2위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20일 나란히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전례없는 현상입니다. 무려 10명이나 도전한다는 사실. 여론조사 1등과 2등이 모두 원외. 심지어 이준석은 한번도 금뱃지를 달아보지 못한 36살 청년이라니..상상하기 힘들었던 일입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해졌을까요? 이런 국민의힘 당내 변화를 상징하는 한 에피소드가..당대표 후보 조경태 의원의 ‘나 5선이야’발언입니다.  
    지난 14일 CBS라디오에 출연한 조경태는 사회자가 ‘조해진 의원, 아니, 조경태 의원 지금 만나고 있습니다’고 소개하자 발끈합니다. 조경태는 ‘조해진 의원은 3선이고 저는 5선입니다. 어떻게 헷갈릴 수가 있습니까’라고 항의한 뒤 대담이 끝날 때까지‘5선’을 여러차례 강조합니다.  
     
    3.지금까지 관행으로 보자면 조경태의 발끈은 이해가 됩니다. 국회에선 선수(몇번 당선됐나)가 최우선입니다. 특히 보수정당인 국민의힘에서 이런 서열은 더 엄격합니다. 5선이면 국회부의장급 원로입니다.  
    그런데 이번엔 이런 서열 발언이 상당한 비판을 받았습니다. 선수에 집착하며 여러차례 항의를 거듭하는 태도가‘꼰대력’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4.기존의 서열이 파괴됐다는 얘기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뜻밖에도..코로나입니다.  
    코로나 바람에 국회의원들은 물론 당원이나 당직자들이 오프라인에서 모일 기회가 거의 없어졌습니다. 아날로그 모임의 경우..당연히 서열에 따라 앉고, 뒷서열이 앞서열을 찾아가 인사하고, 앞서열이 먼저 발언하면 뒷서열은 따라가던 관행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5.대신 모든 컴뮤니케이션이 온라인으로 이뤄집니다. 디지털세상은 평등합니다.  
    고참이든 신참이든 목소리 볼륨이 똑 같습니다. 순서도 없습니다. 전문성과 논리로 무장한 후배가 선수와 나이로 밀어붙이는 선배를 이기는 세상이 됐습니다. 대표적 승자가 이준석 외 검사출신 김웅,경제학박사출신 윤희숙 등 초선의원입니다.
     
    6.이준석의 경우 과거 왕고참들에게 당돌하게 덤빕니다. 5선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에베레스트 가려면 동네 뒷산만 다녀선 안된다’며 어린애 취급을 하자..이준석은 ‘팔공산만 다섯번 올랐다..수락산 아래에서 치열하게 도전하는 후배 마음을 이해못한다’고 반격했습니다. 주호영의 지역구(대구)는 당선이 쉽고, 자신의 지역구(서울 노원)는 어렵다는 얘기입니다. 홍준표 복당에 대해서도 ‘윤석열 입당에 방해되면 강력 제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7.이밖에도 과거 박근혜까지 이어져오던 카리스마 리더십이 없다는 점도 백화제방의 한 원인으로 지적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영향은 특별히 주목할만합니다. 당내의 이런 변화가 당밖의 여론과 맞물려있기 때문입니다. 변화를 원하는 당밖 여론이 당내 변화와 맞아 떨어져 30대 청년을 1등으로 만들었습니다. 20일 4개기관 합동조사결과 이준석이 19%로 1등. 2등 나경원이 16%. 3등 주호영이 7%입니다.
     
    8.그렇다고 이준석이 당대표가 되리라 예단할 수는 없습니다. 조사결과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나경원이 32%로 1위. 이준석은 23%입니다. 일반 여론에선 이준석이 앞서지만, 당원 여론에선 나경원이 앞선다는 얘기입니다.  
    후보를 5명으로 추리는 예비경선(27일)에선 당원표 50% 일반여론 50%입니다. 이준석이 유리합니다. 그러나 본선(6월 11일)에선 당원표가 70% 일반여론 30%입니다. 나경원이 유리합니다.
     
    9.결국 관건은 당원여론, 곧 당심입니다. 국민의힘 당원의 주력은 경상도 60대 남성입니다. 그런 점에서 진보 정치평론가로 활약중인 개그맨 강성범이 19일 유튜브에서 이준석을 조롱한 건 역설적으로 결정적인 도움을 준 겁니다.  
    ‘이준석이 1위 하니까..아버지가 화교라는 얘기까지 나왔다..이준석이‘부모 다 대구 분’이라 해명했는데..저는 개인적으로 화교가 낫지 않나 싶었다..’(강성범TV)
     
    10.선거란 이런 많은 변수들이 작용하기에 ‘투표함 다 까봐야 안다’고 합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의 이번 경선과정은 여러모로 이례적이며..그래서 흥미롭습니다. 진짜 얼마나 바뀔까..궁금하게 만듭니다.
    〈칼럼니스트〉
    2021.05.20.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