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루기] ‘하루 1회 도포’가 무슨 뜻인가요?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우리말 바루기] ‘하루 1회 도포’가 무슨 뜻인가요?

  • 손가락에 가벼운 상처를 입어 연고를 발랐다. 겉에 적힌 설명서를 보니 “1일 1~2회 적당량 환부에 도포”라고 돼 있다. ‘환부’는 알겠는데 ‘도포’는 도무지 무슨 말인지 짐작이 가지 않는다.
     
    의약품에는 “경구 투여 금지”라는 표기가 있는 것도 있다. ‘경구’가 무슨 뜻인지 전혀 와닿지 않는다. 진통제 등 알약에는 ‘서방정’이라 표기된 것도 볼 수 있다. 무슨 말인지 감이 잡히지도 않는다.
     
    ‘도포(塗布)’는 약 등을 겉에 바르는 것을 뜻하는 한자어다. ‘경구(經口)’는 약이나 세균 등이 입을 통해 몸 안으로 들어가는 것을 의미하는 단어다. ‘서방정(徐放錠)’은 서서히 효과를 나타내는 알약이란 뜻이다. 영어의 ER(extended release)에 해당하는 내용을 번역하면서 일본에서 만든 말이 ‘서방정’이라고 한다.
     
    약품에는 ‘성상’이란 표기도 보인다. ‘성상(性狀)’이란 사물의 성질과 형태를 나타내는 말이다. ‘성상은 흰색 장방형’이라고 돼 있는 것은 모양이 흰색 직사각형이란 의미다. 연고제엔 ‘소양증’이라 표기된 것도 있다. ‘소양증(搔癢症)’은 가려운 증상을 뜻하는 한자어다.
     
    어느 나라나 의학용어는 어렵다. 우리 의학계와 국립국어원이 어려운 용어를 쉽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의학용어의 특성상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위에서 언급한 용어들은 의학이나 의약 전문가들만이 사용하는 낱말이 아니다. 일반인이 약품을 사용할 때 종종 접하는 용어이고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심각한 부작용을 겪을 수도 있는 사안이다. 의약품에 적힌 어려운 용어만이라도 우선적으로 쉬운 말로 바꿔 표기하면 어떨까 싶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