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세상 읽기] 유튜브 자막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디지털 세상 읽기] 유튜브 자막

  • 박상현 ‘오터레터’ 발행인

    온라인 동영상에 붙는 자막은 공공장소에서, 혹은 몰래 보는 영상일 경우 소리를 끈 채 영상을 즐길 수 있게 해 준다. 이런 사용자가 많다는 사실을 발견한 페이스북은 사용자가 영상을 보다 폰의 볼륨을 0으로 줄이면 자동으로 자막이 등장하는 기능을 도입하기도 했다. 하지만 자막 기능의 가장 중요한 사용자는 청각장애인들이다. 이들이 말이 들어간 영상을 즐기기 위해서는 자막이 필수적이다.
     
    문제는 이 자막을 누가 만드느냐다. 가장 좋은 건 영상 제작자, 즉 크리에이터가 만드는 것이지만 시간과 돈이 들어가는 이 작업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유튜브는 인공지능을 통한 자동자막 생성 기능을 개발했지만 아직 부족하다. 특히 정확하지 않은 발음이 많은 일상의 대화나 유행어의 경우에 오류가 많다. 그래서 많이 사용하던 것이 커뮤니티 자막작업 기능이다. 채널의 팬 커뮤니티가 참여해 작업해 주는 방식으로, 기계보다 정확하게 문맥을 파악해 자막을 만든다. 그런데 유튜브는 이 기능을 지난해에 없애버렸다. 누구나 자막을 작성할 수 있게 하자 이를 악용해 광고를 하거나 장난을 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청각장애인들이 크게 반발했지만 기업의 결정이니 어쩔 도리가 없었다.
     
    하지만 그 이후 유튜브의 자막 편집기를 사용해서 직접 자막 작업을 하는 크리에이터가 급증했다고 한다. 자막이 사용자들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확인했기 때문이다. 청각장애인뿐 아니라 주의력 결핍 장애, 학습 장애를 갖고 있는 사람들, 그리고 직장이나 수업시간에 몰래 영상을 보는 사람들까지 아주 많고 다양한 사람이 자막의 도움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거다.
     
    박상현 ‘오터레터’ 발행인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