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더미 위 골프장 부킹 경쟁 ‘2500대 1’ 넘은 까닭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쓰레기 더미 위 골프장 부킹 경쟁 ‘2500대 1’ 넘은 까닭

  • 서울 등 수도권 주민들이 버린 쓰레기 매립장 위에 만든 골프장 예약 경쟁률이 최고 2000대 1을 넘어섰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야외활동을 선호하는 현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30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따르면 2000년까지 수도권 폐기물 6500만톤을 묻은 제1 매립장 위에 조성한 인천 드림파크 CC 부킹 경쟁률이 토요일인 지난 29일 오전 11시 시간대 2575.37대 1을 기록했다. 평일도 예약 신청자가 몰려 금요일인 지난 28일 오전 11시 시간대 경쟁률이 2568.5대 1로 집계됐다. 예약은 인터넷이나 모바일을 통해 진행된다.

    인천 수도권매립지 드림파크CC
    금, 토 11시 경쟁률 천정부지
    제2매립장 활용 방안 두고 고심

    심낙종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홍보부장은 “예약 신청을 했다 떨어질 때마다 1포인트가 쌓여 당첨에 유리해지는 방식”이라며 “비교적 가격이 싼 데다 서울에서 가까워 신청이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린피가 6만~15만원 선인 데다 인천과 경기도 김포 등 인근 지역 주민들에겐 가격이 할인된다.
    지난 13일 오전 11시쯤 찾아간 인천 서구 수도권 매립장에는 생활폐기물ㆍ건축폐기물 등을 실은 트럭이 줄지어 왔다. 2025년까지 사용 예정인 제3-1 매립장이다. 서울과 경기, 인천의 가정에서 배출한 생활 쓰레기를 처리한다.
    드림파크 CC는 이런 방식으로 쓰레기를 묻은 제1 매립장 위에 만들었다. 쓰레기 더미 위에 만든 골프장을 기피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었지만, 기우로 드러났다. 이날 오후 골프장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전 모(63ㆍ여) 씨는 “6개월 동안 계속 부킹을 시도해 당첨됐다”며 “기쁜 마음에 지인들과 함께 찾았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정시용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전락계획부장이 제1 매립장 위에 조성한 드림파크CC의 특성을 설명하고 있다. 강주안 기자

    정시용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전략계획부 부장은 “기피 대상으로 생각해온 폐기물 매립장 위에 잔디를 깔고 나무를 심어 조성한 친환경 골프장”이라며 “엄청난 예약 경쟁률에서 볼 수 있듯이 쓰레기 관련 시설도 잘 관리하면 얼마든지 휴식 공간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골프장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골프 경기가 열리고 KLPGA와 KPGA 대회를 유치하기도 했다. 경기팀 관계자는 “골프장 특성상 평지 개념으로 보면 된다”며 “아시안게임이 열렸던 드림 코스는 도그 랙 홀을 공략하는 재미가 있고 파크 코스는 여성 골퍼들이 스코어를 잘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3일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제2 매립장에 매립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빼내는 장치가 설치돼있다. 강주안 기자

    지난 13일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제2 매립장에 매립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빼내는 장치가 설치돼있다. 강주안 기자

    수도권매립지에선 골프장을 조성한 제1 매립장에 이어 제2 매립장도 쓰레기 매립을 완료해 흙으로 상부를 덮었다. 지난 13일 찾아간 현장에선 곳곳에 관을 설치해 매립 쓰레기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모으고 있었다.
    제2 매립장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제1 매립장에 조성한 골프장의 인기가 높아 추가로 골프 코스를 만들자는 제안도 있으나 더 많은 의견수렴이 필요하다는 것이 관리공사 측 설명이다.

    지난 13일 오후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주민지원협의체 사무실 건물에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난하는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강주안 기자

    지난 13일 오후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주민지원협의체 사무실 건물에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난하는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강주안 기자

    이날 오후 2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선 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 취임식이 열렸다. 공사 임원이 총출동했다. 국민의례와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등이 끝나고 단상에 오른 김동현 위원장은 취임사에서 “잃어버린 주민의 권한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철 주민지원협의체 사무국장은 “실제로 수도권매립지로 인해 피해를 보는 인근 주민들에게 지원이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도권매립지 곳곳에 주민 지원 정책의 개선을 촉구하는 플래카드가 걸렸다.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현황. 강주안 기자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현황. 강주안 기자

    한편, 박남춘 인천시장은 수도권매립지 3-1 매립장이 다 차는 2025년 이후로는 서울시와 경기도의 쓰레기를 받지 않겠다고 주장하고 있어 오세훈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응이 주목된다.
    강주안 기자 jooan@joongang.co.kr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