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루기] 와이셔츠·땡땡이…패션 속 일본식 표현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우리말 바루기] 와이셔츠·땡땡이…패션 속 일본식 표현

  • 6월로 들어서면서 어느덧 낮 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고 있다. 한여름 같은 날씨에 옷차림이 점점 더 가벼워지고 있다. 여성은 소매 없는 윗옷 차림이 늘었고, 남성은 양복 대신 시원한 셔츠 복장이 증가했다. 이러한 옷차림을 얘기할 때 ‘나시’와 ‘가다마이’ ‘와이셔츠’란 말을 쓰기 십상이다.
     
    하지만 모두 일본식 표현이다. ‘나시’는 일본어 ‘소데나시(そでなし)’에서 온 말이다. ‘소데(そで)’는 소매, ‘나시(なし)’는 없음을 뜻한다. 우리말에 ‘민소매’가 있으므로 바꿔 쓰면 된다.
     
    ‘가다마이’는 ‘싱글(single)’을 뜻하는 일본어 ‘가타마에(片前, かたまえ)’에서 온 말이다. 이는 싱글 양복을 지칭하는 말로 사용된다. 이것이 우리나라에서 ‘가다마이’ 또는 ‘마이’로 쓰이고 있다.
     
    ‘와이셔츠’는 영어의 화이트 셔츠(white shirt)를 일본 사람들이 발음하기 편하게 ‘와이샤쓰’라 불렀고 이것이 우리나라에 들어와 ‘와이셔츠’가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래 올바른 영어는 ‘드레스 셔츠(dress shirt)’다.
     
    무늬 가운데 ‘땡땡이’ 역시 일본어에서 온 것이다. 점점이나 물방울에 해당하는 일본어 ‘덴텐(点点, てんてん)’에 우리 접미사 ‘~이’가 붙어 만들어진 말이다. ‘땡땡이 가라’란 말도 쓰이는데 ‘가라(柄, がら)’는 무늬를 뜻하는 일본말이다. 따라서 ‘땡땡이’ 또는 ‘땡땡이 가라’는 ‘물방울 무늬’로 바꿔 쓰면 된다.
     
    패션과 관련한 용어에는 이 밖에도 일본식 표현이 많다. 쓰봉(→바지),  료마에(→더블 양복), 마후라(→스카프), 자쿠(→지퍼), 세타(→스웨터), 기지(→천·옷감), 우라(옷의 안감), 소라색(→하늘색), 오바(→외투), 잠바(→점퍼), 미싱(→재봉틀) 등이 있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