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가 있는 아침] (76) 백하(白夏)·1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시조가 있는 아침] (76) 백하(白夏)·1

  • 유자효 시인

    백하(白夏)·1
    백이운(1955∼)
    천둥 번개가 찢고 간
    조선의 여름 하늘
     
    우리 하느님
    하얀
    모시적삼
     
    피 배듯
    피 배듯 왁자한
    쓰르라미
    붉은 울음.
    -우리시대현대시조100인선 50 ‘슬픔의 한복판’


    신(神)이 울었던 그해 여름
     
    흰옷 입은 백성들의 나라 조선의 여름은 희다. 그 여름 하늘을 천둥 번개가 찢고 간다. 1950년 6월 25일. 오! 나의 하느님이시여. 어찌 이런 시련을 주시나이까? 하얀 모시적삼에 피 배듯 쓰르라미가 왁자하게 붉은 울음을 자지러지게 운다. 그 무서웠던 여름을 절제된 감성으로 그려냈다.
     
    백이운 시인은 ‘흰 여름’을 주제로 한 스물여섯 편의 시조를 썼다. 그 마지막 작품은 이러하다.
     
    조선 낫으로도 끝내 못벤/시간의 성난 머리채/그 머리채에 칭칭 감겨/미지로 간 누가 있나/부러진 만장(輓章)에 기대/신이여, 왜 네가 우나.
     
    만장에 기대 신이 울었던 그해 여름이었다. 우리는 칭칭 감긴 성난 머리채를 아직도 풀지 못하고 있다. 우리 시조단에 보기 드문 6·25 소재 연작 시조다.
     
    유자효 시인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