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칼럼] 위기의 중소기업 회생시킬 ‘정책백신’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비즈 칼럼] 위기의 중소기업 회생시킬 ‘정책백신’

  •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1년이 지난 2월 말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물량 확보와 부작용 등 이슈 속에 어느덧 1차 접종 인구가 국민의 30% 수준인 1600만 명에 이르는 등 집단 면역에 한 걸음 다가서고 있다.
     
    최근 면역 인구가 늘면서 감염자 치료에도 관심이 점차 높아지는 한편, ‘트래블 버블(방역 우수 국가들이 서로 여행을 허용하는 협약)’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같은 논의를 보면 일상으로의 복귀가 눈앞에 와있는 것 같다. 이 시점에서 백신과 치료제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우리 중소기업에도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본다. 지난해 정부는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국책은행 중심으로 정책금융을 확대했다. 또 산업 위기 지역 자동차 부품 및 조선 협력업체에 대한 정책 대출과 보증 만기도 1년 연장하도록 했다. 이런 조치들은 코로나19 충격에 기업이 쓰러지는 상황을 막기 위한 일종의 ‘백신’ 접종으로 볼 수 있다. 덕분에 한국 경제는 최근 수출 호조와 함께 4%에 근접하는 성장률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기업 파산 신청 건수는 직전년도 보다 약 15% 증가한 1069건으로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시행 후 가장 많았다. 회생 절차를 밟아 보지도 못했거나, 회생에 실패하고 결국 파산에 이른 기업들이 늘어난 탓이다. 더욱이 회생 기업이라는 이유만으로 자금 공급이 끊겨 일시 유동성 위기에 빠진 유망 중소기업이 파산한다면, 한계기업이 끈질기게 살아남는 것 못지않게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게 된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금융위원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SGI서울보증과 손잡고 ‘패키지형 회생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 등을 가동했다. 회생 기업을 선별해서 재기에 필요한 신규 자금과 보증을 유동성 ‘치료제’로 처방하고 있다. 2019년 말부터 지난 5월까지의 지원 현황을 살펴보면 59개 회생 중소기업에 연 3~5% 수준의 이율로 약 400억원을 지원해 일자리를 지키고 경제·사회적 비용을 줄였다. 특히, 올해는 대환대출, 경영 컨설팅까지 지원을 확대해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중소 회생기업 재기 지원에 역량을 모으고 있다. 회생 절차 초기에 해당 기업의 경영 안정을 지원하고, 나아가 금융기관의 투자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코로나 완치자는 백신 접종자와 같은 면역력을 갖게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캠코가 치료를 돕고 있는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춘 회생기업들도 이전보다 훨씬 강한 면역력을 갖춰 앞으로 한국 경제를 든든하게 떠받치는 우량기업으로 성장해 가길 온 마음으로 기대한다.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