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읽기] 이제야 이해되는 영웅들

최근 게시물 게시판 뉴스이슈 [마음 읽기] 이제야 이해되는 영웅들

  • 이맘때면 늘 듣던 아버지의 영웅담을 절집에 들어온 이후로 다시는 들을 수 없게 되었지만, 지금도 어릴 적 이야기 속에 등장한 분들이 간혹 눈에 선하게 비친다. 아저씨는 헝클어진 머리에 덥수룩하게 수염을 기르고 흉측한 모습으로 목발을 끼고 뚜벅뚜벅 우리 집에 놀러 오셨다. 그런 아저씨가 집에 놀러 와 나만 보면

    Source link

    신고하기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